서해순씨 경찰 조사후 귀가···"사회적으로 매장 너무 억울"

기사등록 2017/10/13 01:12:4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딸 서연 양의 사망에 대한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고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 씨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17.10.12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고(故) 김광석씨의 딸 사망 의혹을 둘러싼 고소·고발사건과 관련해 김씨의 아내 서해순(52)씨가 10시간 가까이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씨는 이날 오후 11시20분께 서울 종로구 서울청사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온 뒤 취재진과 만나 "오로지 서연이 밖에 없었다"며 "서연이가 있어야 든든한 상황이었고 그래서 최선을 다해서 키웠다"고 말했다.

 당초 "피곤하다"며 취재진의 질문을 피하던 서씨는 30분 가까이 조사 내용을 설명하고 심경을 토로했다.

 서씨는 김씨의 부검감정서에 기재된 손목의 자해흔적과 관련해선 "(자해흔적이 있는지) 몰랐다"며 "같이 사는 동안 한 번도 자해를 하거나 자살시도한 경우는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김씨가 평소 손목을 가리지 않았는지 묻는 질문엔 "팔찌를 하긴 했다"며 "김광석씨는 조울증처럼 기분 좋을 때는 좋았다가 화나면 부시고 던지는 성향이 있었다"고 답했다.

 서씨는 이날 조사를 받은 동거남에 대해선 "장애인 엄마로서 누구를 만나기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김광석씨 친구인 그분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며 "서연이를 굉장히 예뻐했고 서연이도 많이 따랐다. 항상 고마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서씨는 이날 오후 경찰 출석 당시 '김광석씨와 이혼하고 싶다'는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선 "이상호 기자는 죽을 때까지 쫓아다닌다고 하는데 그런 시달림을 계속 받고 어떻게 살 수 있겠냐"며 "이미 사회적으로 매장된 것이 너무 억울하다"고 토로했다.

 또 "저도 사는 게 힘들고 생일날 선물받을 식구 하나 없는 상황에서 형이란 분이 돈을 뺏으려고 하는 것"이라며 "김광석씨와 그 집안에 대해 실망스럽다. 서연이만 내 딸이지 김씨라는 성을 다 버리고 싶다는 뜻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연이가 몸만 장애가 있을 뿐 말도 잘하고 속이 깊었다. 내가 혼자 외롭게 눈물 짓는 걸 보면 말 없이 등을 토닥토닥 두드려줬다"며 잠시 울먹이기도 했다.

 이어 "이번 김광석 20주년이 끝나면 (관련 사업은) 추모 재단에 위임할 것"이라며 "이번 서연이 (사망) 10주기를 맞아 그동안 연락하지 못했던 친구들에게 연락해 서연이에게 미안한 마음을 풀고 싶다"고 밝혔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서씨를 상대로 김씨 유족과 지적재산권 관련 소송 중 서연양의 죽음을 숨긴 채 소송을 종료했는지, 서연양을 '유기'해 '치사'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확인했다.

 경찰은 서씨의 동거남도 불러 조사했으나 서씨와 동거남과의 대질신문은 이뤄지지 않았다.

 경찰은 서씨를 추가적으로 비공개 소환할 방침이다. 또 관련 참고인 조사를 계속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지난달 27일 김씨의 친형인 광복씨를 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고소·고발 경위와 내용 등을 확인했다. 같은 달 28일에는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를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시켜 서연양 타살 의혹을 제기한 배경과 근거 등을 살펴봤다.

 newkid@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