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돌쇠 법무부, 국회가 막겠다"

기사등록 2018/01/13 11:20:5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정당 회의실에서 열린 정책간담회 '공무원시험 직업상담사 가산점 논란, 어떻게 할 것인가?'에 참석한 하태경 최고위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01.12.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13일 박상기 법무장관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을 준비 중이라고 밝혀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돌쇠 법무부는 국회가 막겠다"고 다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가상통화 주무 부처는 법무부가 아니라 시장을 아는 경제부총리가 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은행의 가상화폐 실명 거래 주저 말고 추진해야 한다. 이것은 건강하고 합리적인 규제"라며 "세상 모든 것이 범죄로 보이는 법무부 눈치 볼 필요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하 최고위원은 "가상화폐를 가치 없는 돌덩어리라 생각하는 박 법무장관은 자기 머리가 돌덩어리인 줄 모른다"며 "오직 법무부만 실명 거래까지도 범죄시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rediu@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