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검찰 포토라인 D-1…카운트다운은 시작됐다

기사등록 2018/03/13 05: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가 사흘 앞으로 다가온 지난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포토라인이 설치되어 있다. 2018.03.11. bjko@newsis.com
검찰 수사받는 다섯번째 전직 대통령 불명예
범죄 사실 많고 혐의 부인…장시간 조사 전망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100억원대 뇌물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검찰의 본격적인 수싸움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이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30분 검찰 출석이 예정된 상태다.

 전직 대통령이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건 이번이 다섯 번째다. 이 전 대통령은 2013년 2월24일 퇴임 이후 1844일 만에 피의자로 검찰 포토라인에 서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13일 검찰 등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검찰이 통보한 날짜인 14일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명박정부에서 중용된 바 있는 강훈 변호사 등 대응 전략 회의를 진행했던 이들이 출석 과정도 함께할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은 지난해 10월 관련 고소·고발 건을 접수 이후 약 5개월간 수사를 이었다. 원세훈 전 국정원 원장의 특수활동비 유용 혐의, 다스 실소유주 추적 등을 거치는 과정에서 추가 범죄 정황이 포착됐고, 그 결과 이 전 대통령 직접 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이 됐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유용 및 민간으로부터 불법자금 수수 혐의, 다스를 통한 수백억 비자금 조성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뇌물 혐의액이 100억원을 웃도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아울러 이 전 대통령을 다스 실소유주라고 결론 내리고 다스가 조직적으로 조성한 300억원대 비자금의 배경으로도 의심하고 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임태훈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8.02.27. taehoonlim@newsis.com
이 전 대통령 측은 혐의 일체를 부인하는 기존 입장을 고수할 것으로 보인다. 다스는 본인과 무관하고 각 뇌물수수 혐의 역시 자신은 알지 못한다는 취지 진술을 내놓을 거라는 관측이다.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혐의를 부인해 온 그간 입장에서 달라진 게 없다고 말했다.

 검찰이 의심하고 있는 범죄 사실이 많고, 이 전 대통령이 혐의를 부인하면서 조사는 장시간에 걸쳐 진행될 전망이다. 이 전 대통령에 앞서 지난해 3월21일 검찰 조사를 받은 박 전 대통령은 조서 확인 시간을 포함해 출석 약 22시간 만에 귀가한 바 있다.

 kafka@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