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가율 90%' 육박단지 여전…'깡통전세' 주의보

기사등록 2018/03/13 11:35:2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약 3년7개월 만에 하락전환했다. 반면 매매가격은 여전히 오름세다. 서울은 0.22% 상승했다. 가격 단기급등에 대한 피로감과 재건축시장 불확실성, 설 연휴 등의 여파로 전주보다 상승폭이 축소됐지만, 여전히 높은 상승률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의 이날 서울 송파구 아파트 단지의 모습. 2018.02.27.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서울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셋값 비율)이 하락세로 전환했지만 곳곳에서 여전히 90%에 육박한 단지가 발견되고 있다. 갭투자로 인한 깡통전세 위험에서 아직 자유롭지 않다는 분석이다.

 13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은 지난해 4월 75.7%로 역대 고점을 찍은 뒤 하락세를 이어왔다. 올해 1월 74.3%, 2월 74.1% 등까지 떨어졌다.

 특히 서울 전세가율은 올들어 60%대에 진입했다. 올해 1월 69.3%, 2월 68.5%로 집계됐다.

 서울 집값은 연이은 규제책에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셋값이 올초 하락전환하면서, 전세가율이 60%대까지 떨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임태훈 기자 =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약 3년7개월만에 하락전환했다.  22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19일 기준 서울 전세가격은 전주대비 0.02%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하락한 것은 지난 2014년 6월 첫째주 이후 처음이다. 경기 등 접근성이 양호한 인접 신규 택지지구 공급 영향으로 약 3년8개월(193주)만에 하락 전환한 것으로 분석된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한 부동산 중개업소의 전세 시세표 안내문의 모습. 2018.02.22. taehoonlim@newsis.com

 하지만 이는 평균치일뿐이다. 여전히 서울 곳곳에서 '고(高)전세가율' 단지가 발견되고 있다.
 
 실제로 서울 자치구별 전세가율은 강남3구에서는 낮은 수준을 보이는 반면 성북구와 중랑구, 구로구 등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 기준 전세가율은 강남구 53.3%, 서초구 55.9%, 송파구 57.5% 등이다. 용산구도 56.7%로 낮다. 즉 전셋값이 매매가의 절반 수준에 그친다. 이들 3구 전세가율은 전월대비 하락폭도 크다. 특히 서초구의 경우 전월(57.3%)보다 1.4%포인트 떨어졌다.

 반면 성북구 80.6%, 중랑구 78.8%, 구로구 77.7%등은 여전히 70%선을 웃돌고 있다. 특히 서울 자치구 중 가장 높은 전세가율을 유지하고 있는 성북구는 전월(80.8%)대비 0.02%포인트 하락하는데 그쳤다.

 김은진 부동산114 리서치팀장은 "강남3구의 경우 집값이 계속 오르고 있는 반면, 재건축을 기다리는 낡은 집들이 많아 매매가 대비 전셋값은 낮기 때문에 전세가율이 매매가의 절반수준에 그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구로나 금천, 노원구 등 상대적으로 집값은 저렴하지만 전세수요는 많은 지역은 여전히 전세가율이 높다"며 "특히 이들 자치구 내에서도 교통이 편리한 역세권이나 소형아파트 등 전세수요가 많은 매물의 개별 전세가율이 90% 넘는곳도 상당하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안지혜 기자 = 22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9일 기준 서울 전세가격은 전주대비 0.02% 하락했다.  hokma@newsis.com

 실제로 전셋값 하락세에도 서울 곳곳에는 전세가율이 90%에 육박하는 단지가 여전히 발견되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달 기준 광진구 구의동 '현대13차폴라트리움'의 전세가율은 89.47%에 달했다. 구로구 오류동 '영풍'은 89.44%, 금천구 시흥동 '벽산타운3단지'는 89.39%로 집계됐다.

 중랑구 신내동 '벽산'은 89.39%, 노원구 상계동 '은빛2단지'는 89.36%를 기록했다. 동작구 상도동 '현대IPARK' 89.36%등 높은 전세가율을 보였다.

 서대문구 홍제동 '중앙하이츠' 89.29%, 성북구 동소문동7가 '브라운스톤동선' 89.29%, 강동구 천호동 '강동역두산위브센티움' 89.23%, 중랑구 면목동 '동아' 89.23% 등이다.

 이처럼 전세가율이 높은 지역은 여전히 갭투자가 성행할 가능성이 높다. 서울은 연이은 규제책에도 집값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서울 곳곳에는 여전히 전세가율이 높은 단지가 상당하다"며 "전세가율이 90%에 육박하는 단지의 경우 갭투자 매물은 아닌지, 그래서 깡통전세 위험이 있지는 않은지 살필 것"을 촉구했다.

 joo47@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