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에 행패 뒤 부축하던 경찰관 때린 30대 입건

기사등록 2018/06/14 06:38: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광주 광산경찰서는 14일 술에 취해 택시기사에게 행패를 부리고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공무집행방해)로 정모(30)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정씨는 지난 13일 오전 5시20분께 광주 광산구 첨단지구 한 이면도로에서 택시 요금을 내지 않은 채 기사와 승강이를 벌이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A(35) 순경을 때린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만취한 정씨는 자신을 부축하며 귀가를 당부한 A 순경에게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정씨는 "범인도 못 잡는 놈들"이라며 욕설한 뒤 A 순경의 오른손을 할퀸 것으로 조사됐다. 

 sdhdream@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