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12일 민군 긴급회의…"정치개입·성폭행 대책논의"

기사등록 2018/07/12 00:11:2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국방부가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문건 파문과 장성급 성군기 문란 행위와 관련 대책을 논의한다.

 국방부는 12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군 수뇌부와 민간 자문위원이 참석하는 군인복무정책심의위원회를 긴급 개최한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정경두 합참의장, 육·해·공군 참모총장, 해병대 사령관 등 군 수뇌부와 민간 자문위원 6명이 참석한다.

 통상 정례적으로 열리지만 최근 기무사의 계엄령 검토 문건 작성과 민간인 사찰 의혹 등 군인의 정치 개입 논란에 따른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긴급히 열리게 됐다.

 또 최근 해군과 육군 장성급 성폭력 사건 등 군내 성군기 문란 행위가 잇따르는데 대한 방지 대책도 함께 논의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회의에서는 군내 성폭력 사건 근절을 위한 대책과 불법 정치 개입 의혹에 따른 '군인의 의무 준수'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ohjt@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