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무부 "ZTE 4억달러 예치…美서 사업 재개 허용"

기사등록 2018/07/12 05:28:2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美 상무부, 기존 네트워크 및 장비 유지에 필요한 사업 수행 승인

associate_pic4【우한(중 후베이성)=AP/뉴시스】지난 2012년 10월8일 중국 중부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의 ZTE 휴대전화 판매점 카운터 앞에 판매직원 1명이 서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13일 ZTE에 대한 제재를 철회, 미국 시장 접근을 돕겠다고 밝혔다. 이에 오락가락하는 트럼프의 정책에 대한 비난이 고조되고 있다. 2018.5.14
【서울=뉴시스】 이현미 기자 = 미국 상부무가 11일(현지시간)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중싱통신)이 4억 달러(약 4488억 원)을 결제대금계좌(에스크로 계정)에 예치함에 따라 미국내에서 사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 월스트리트저널 등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그동안 ZTE에 대한 미국의 제재를 완화하는 조건으로 4억 달러 예치를 요구해왔다.

 미 상무부는 지난 3일에는 ZTE가 미국에서 기존 네트워크와 장비 유지에 필요한 사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는 유예 조치를 승인했다. 이 조치는 8월 1일까지 유효하다.

 상무부는 또 ZTE가 미국의 제재 이전 서명한 계약에 따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새로운 사업은 허용되지 않는다.
 
 상무부는 ZTE가 미국의 대북·대이란 제재를 위반하고 이에 따른 이행 조치를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지난 4월 15일부터 미국 기업과의 거래를 금지했다.

 경영 위기에 빠진 ZTE는 지난달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 제재 해제를 위한 조건에 합의했다.

 ZTE는 10억 달러(약 1조 695억원)의 벌금을 내고 합의 사항을 어길 경우에 대비해 보증금 성격으로 4억 달러(약 4278억원)를 예치하기로 했다. 이사회와 고위 경영진 교체, 준법 감시팀 설치 등에도 합의했다.

 미국은 요구 조건이 모두 지켜지면 제재를 영구적으로 해제하겠다는 입장이다.

 ZTE는 이미 미국 정부에 10억 달러의 벌금을 납부하고 이사회 전원을 교체한 상태다.

 always@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