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아티아 잉글랜드 2-1 꺾고 러시아 월드컵 결승 진출

기사등록 2018/07/12 05:54:01 최종수정 2018/07/12 07:17:1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만주키치, 연장 후반 극적인 역전골 작렬
크로아티아, 월드컵에서 처음으로 결승에 올라

associate_pic4잉글랜드를 상대로 연장 후반 역전골을 터뜨린 마리오 만주키치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에서 크로아티아가 연장전 끝에 잉글랜드에 2-1 역전승을 거두며 대회 결승에 올랐다.

크로아티아와 잉글랜드는 12일(한국시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전후반 90분이 끝난 상황에서 1-1로 비겨 연장전에 들어갔다.

크로아티아는 연장 후반 3분 마리오 만주키치가 역전골을 넣으면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잉글랜드(12위)는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잉글랜드는 라힘 스털링, 해리 케인을 최전방에 내세웠다. 키에런 트리피어, 델리 알리, 조던 헨더슨, 제시 링가드, 애슐리 영이 미드필더로 나섰다. 카일 워커, 존 스톤스, 해리 맥과이어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조던 픽포드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크로아티아(20위)는 4-2-3-1 포매이션을 사용했다. 만주키치를 최전방에 내세웠다. 이반 페리시치, 이반 라키티치, 마르첼로 브로조비치, 안테 레비치, 루카 모드리치가 미드필드진을 형성했다. 시메 브루살리코, 데얀 로브렌, 도마고이 비다, 이반 스트리니치가 수비를 책임졌다. 골키퍼는 디니엘 수바시치가 나왔다.

역대대전적에서 4승1무2패로 잉글랜드가 앞섰다. 잉글랜드는 세트피스가 좋은 팀이다. 크로아티아의 최대 강점은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는 미드필드진이다.

잉글랜드 전반 5분 만에 프리킥 기회를 얻었다. 키커로 나선 트리피어가 아크 부근에서 오른발로 감아찬 볼은 그대로 골대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잉글랜드의 1-0 리드. 

잉글랜드 맥과이어는 전반 13분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볼은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잉글랜드는 전반 13분까지 3차례 코너킥을 얻어내며 크로아티아를 몰아 붙였다.

associate_pic4후반 동점골 뽑아낸 크로아티아 이반 페리시치
크로아티아는 전반 18분 페리시치가 득점 기회를 맞았으나 중거리슛은 골대를 빗겨갔다. 크로아티아는 전반 21분 레비치가 슛을 시도했지만 잉글랜드 수비에 막혔다.

해리 케인은 전반 29분 페널티지역 안에서 결정적인 기회를 얻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반격에 나선 크로아티아는 전반 31분 레비치가 슛을 날렸지만 볼은 골키퍼 전방으로 향했다. 

잉글랜드 전반 35분 추가골 기회를 얻었다. 링가드가 페널티지역 앞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방향이 좋지 않았다. 양팀은 전반전 팽팽한 점유율을 보였으나 잉글랜드는 세트피스 상황에서 골을 넣으며 앞서 갔다.

크로아티아는 패싱 축구가 살아나지 않으면서 후반전 초반에도 좀처럼 기회를 얻지 못했다. 크로아티아는 16강전과 8강전에서 120분의 경기를 소화하면서 체력이 완전히 회복하지 못한 상태에서 경기를 치렀다.

잉글랜드는 후반 11분 페널티박스 안에 있던 케인이 트리피어의 논스톱 크로스를 다이빙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머리에 정확히 맞지 않았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20분 공격 상황에서 페리시치의 슛이 수비에 걸리면서 득점을 하지 못했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22분 마침내 동점골을 뽑아냈다. 오른쪽 측면에서 브루살리코의 깊숙한 크로스를 페리시치가 발을 뻗으면서 골로 연결시켰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26분에도 결정적이 찬스를 얻었다. 돌파를 시도하던 레비치의 슛이 골대를 맞으면서 추가골을 넣는데 실패했다.

associate_pic4잉글랜드 키에런 트리피어 프리킥 선제골
크로아티아는 후반 38분 만주키치에게 득점 기회가 왔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잉글랜드는 후반 46분 프리킥 상황에서 케인이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잉글랜드는 연장 전반 6분 페널티지역 밖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그러나 맥과이어가 헤딩을 하는 과정에서 반칙을 범했다. 잉글랜드는 연장 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스톤스가 결정적인 헤딩슛을 날렸지만 골대를 지키던 크로아티아 수비수가 머리로 막았다. 크로아티아 만주키치는 연장 전반 추가시간 결정적인 기회를 얻었으나 골키퍼가 공을 먼저 걷어냈다.

크로아티아는 연장 후반 3분 만주키치가 결정적인 추가골을 터뜨렸다. 잉글랜드와 크로아티아 선수들이 페널티에어리어 선상에서 헤딩 경합을 벌였고 볼은 공교롭게 만주키치 앞에 떨어졌다. 그는 자신에게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크로아티아와 잉글랜드는 연장 후반 막판 몇 차례 추가 공격을 시도했지만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이로써 크로아티아는 월드컵에서 처음 결승에 진출, 우승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크로아티아는 1998 프랑스 월드컵에서 3위를 차지한 것이 최고 성적이다. 반면 잉글랜드는 자국에서 열린 1966 월드컵 이후 52년만에 우승에 도전했지만 크로아티아에 역전패를 허용해 좌절됐다.

한편 이날 경기에는 7만8011명의 관중이 입장했다. 크로아티아와 프랑스는 오는 16일 0시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우승 트로피를 놓고 대결을 펼친다.

 ksk@newsis.com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