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韓 800만달러 대북지원 "성급한 제재완화시 비핵화 차질"

기사등록 2018/08/10 10:37:4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남북은 9일 남측 경의선 출입사무소에서 철도공동연구조사단 제2차 회의를 개최했다. 2018.08.09. (사진=통일부 제공)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미국 국무부는 우리 정부의 800만 달러 대북지원 집행이 빨라질 것이라는 보도와 관련해 "성급히 제재를 완화하면 비핵화에 차질을 빚을 것"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9일(현지시간) 한국 정부가 1년 가까이 미뤘던 800만 달러 대북 지원을 집행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보느냐는 VOA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또 "외교의 문을 연 건 압박이며, 압박이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지난해 9월 세계식량계획과 유니세프의 대북 인도주의 사업에 800만 달러를 공여하기로 결정했지만, 북한의 도발로 여론이 악화돼 집행을 미뤄왔다. 그러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지난 6일 대북 인도적 지원에 관한 지침을 채택하면서 정부의 대북지원 시기가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무부는 이에 대해 "제재 방안들은 식량 지원과 인도주의 지원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려는 의도가 아니라는 점을 유엔 안보리가 분명히 해왔다"며 "미국은 북한 주민의 안녕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지만 현재로선 북한에 인도주의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고 말했다.

 aeri@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