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지율 50%…남북관계 훈풍에 소폭 상승

기사등록 2018/09/14 10:46:2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부정평가 39%…'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 이유
민주 40%·정의12%·한국11%·바른8%·평화0.5% 順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안지혜 기자 = 9월 둘째 주 한국갤럽이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50%가 긍정평가했다. 부정평가 39%, 어느쪽도 아님 4%, 응답거절 6%. hokma@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50%로 나타났다. 6·13 지방선거 이후 내리막길을 걷던 지지율은 지난주 취임 후 최저치인 49%를 기록했지만 이번 주 다시 50%선을 회복했다.

  다음주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정상회담을 앞둔 가운데,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갤럽은 지난 11~13일 전국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여론을 설문한 결과, 50%가 긍정 평가했다고 14일 밝혔다. 39%는 부정 평가했으며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 평가율은 지난주 대비 1%p 높아졌으며 부정 평가율은 3%p 떨어졌다.

  긍정평가 이유로는 응답자 22%가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꼽았다. 이어 '대북·안보 정책'(14%),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8%), '외교 잘함'(7%) 순으로 나타났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41%가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라고 답했다. 뒤이어 '대북 관계·친북 성향'(14%), '최저임금 인상'(7%), '부동산 정책'(6%), '일자리 문제·고용 부족'(6%) 등이 제시됐다.

  한국갤럽은 "국정수행 긍정평가 이유와 부정평가 이유 양쪽에서 대북 이슈 비중이 늘었다"며 "여전히 부정평가 이유에서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40%를 웃돌지만, 지난 6일 평양 남북 정상회담 확정, 2차 북미 정상회담 가시화,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 등이 직무 긍정률 추가 하락을 저지했다"고 분석했다.

  지지정당별 문 대통령 긍정 평가율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78%, 정의당 지지층 65%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과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긍정률(한국당 8%·바른미래당 23%)보다 부정률(71%·88%)이 높게 조사됐다. 무당층에서도 '잘 못하고 있다'(50%)는 평가가 '잘 하고 있다'(29%)는 평가보다 높았다.

  정당지지율은 민주당 40%, 무당층 28%, 정의당 12%, 한국당 11%, 바른미래당 8%, 민주평화당 0.5%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민주당, 한국당, 바른미래당 지지도가 각 1%p씩 하락했고 무당층 비율은 3%p 상승했다.

  이번 집계는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7143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001명이 응답, 14%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fine@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