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 찾은 文대통령 "사면·복권, 사건 재판 확정되면 적극 검토" 약속

기사등록 2018/10/11 18:46:0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응어리 진 恨, 아픔 많은 것 알아···깊은 유감과 위로"
"국조실, 공동체 회복 사업 검토 중···의견 반영할 것"

associate_pic4【서귀포=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 서귀포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에서 열린 강정마을 주민과의 대화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8.10.11.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제주 해군기지 건설로 정부와 11여년간 마찰을 빚어온 강정마을을 찾아 기지 건설 반대 활동으로 연행된 마을 주민과 시민단체 활동가에 대한 사면·복권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약속하며 치유의 손길을 내밀었다.

 문 대통령은 강정마을에 치유와 화해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정부의 구상권 청구는 이미 철회가 됐다"며 "그리고 사면·복권이 남은 과제인데, 관련된 재판이 모두 확정돼야만 할 수 있다. 그렇게 관련된 사건이 모두 확정되는 대로 적극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주 국제관함식을 찾은 이후 강정마을로 무거운 발걸음을 옮겼다. 간담회는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을 위한 지역발전 사업으로 지난 5월 준공된 제주 서귀포시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에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먼저 "야단을 많이 맞을 각오하고 왔는데 따뜻하게 환영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강정마을 주민을 보니 정말 감회가 깊다. 여러 가지 마음이 교차한다"고 뒤이어 말을 이어갔다. 자신이 시민수석 재임하던 2007년, 노무현 정부가 민군복합형 해군기지가 들어설 입지로 제주를 선정했던 것이 강정마을 갈등의 출발점이 됐다는 것을 알기에 이에 대한 무거운 마음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associate_pic4【서귀포=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 서귀포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에서 열린 강정마을 주민과의 대화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8.10.11. photo1006@newsis.com
문 대통령은 "저는 대통령 후보 시절에 강정마을 문제해결을 약속했다"며 "지금도 당연히 그 약속을 잊지 않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당시 "강정마을에 대한 해군의 구상금 청구소송을 철회하고 사법처리 대상자를 사면하겠다"고 약속했었다.

 그러면서 "가슴에 응어리진 한과 아픔이 많을 줄 안다"며 "정부가 사업을 진행하면서 주민들과 깊이 소통하지 못했기 때문에 일어난 일들"이라고 유감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가 안보를 위한 일이라고 해도 절차적인 정당성과 민주적 정당성을 지켜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그로 인해서 강정마을 주민들 사이에 또 제주도민들 사이에 갈등의 골이 깊어졌고, 주민공동체가 붕괴되다시피 했다. 그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하고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또 지역에서 공동체 회복을 위해 지난달 공동체 회복사업이 포함된 지역발전사업계획안을 제출한 것과 관련해 "국무조정실에서 관련 부처와 함께 검토하고 있다"며 "주민들의 의견을 잘 반영하고 존중하겠다"고 했다.

associate_pic4【서귀포=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 서귀포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에서 열린 강정마을 주민과의 대화에 참석하며 주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2018.10.11. photo1006@newsis.com
문 대통령은 "마을 주민의 아픔을 치유하고 마을 공동체가 다시 회복돼야 정부에 대한 신뢰도 살아날 것"이라며 "정부도 믿음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주민 여러분과 소통하겠다"고 약속했다.

 강희봉 강정마을 회장은 문 대통령에게 "사법처리 된 강정마을 주민에 대해 사면·복권 등 아무런 구원조치가 없는 실정"이라는 점을 지적하며 "상생의 공동체 정신을 다시 꽃 피우기 위해서는 사면·복권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 회장은 그러면서 "사면·복권은 강정마을 공동체의 완전한 회복을 여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는 오후 4시35분께 시작해 5시54분께 1시간 20분가량 진행됐다.

 rediu@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