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文정권 '4대강 보 해체'...주민 의사 개무시"

기사등록 2019/02/22 10:59:18 최종수정 2019/02/22 18:38:1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文정부 나라시설 파괴행위, 국민저항 직면할 것"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22일 환경부 산하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의 금강유역 보 해체 결정에 대해 "문재인 정권이 4대강 보(洑) 해체작업에 나섰다"고 강력 반발했다.

충남 공주시 부여군 청양군이 지역구인 정 의원은 이날 입장문에서 이같이 말하며 "환경부 산하 4대강 조사평가위원회가 '공주보 부분해체, 백제보 상시개방'으로 결론 내릴 모양이다. 나 정진석은 4대강 조사평가 위원회의 결정을 수용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입으로는 '사람이 먼저'라고 떠들면서 실제로는 현지 주민들과 농민들의 의사를 개무시하고 있다"며 "그냥 물러서지 않겠다"고 했다.  

정 의원은 "물을 가두지 못하는 보가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며 "공주보와 백제보의 담수기능이 사라지면 예당 저수지에 공급해온 농업용수와 보령댐에 공급해온 식수 공급은 어떻게 할 것이냐"고 지적했다.

이어 "금강의 물을 생명수로 농사짓는 농민들과 식수로 사용하는 금강유역 주민들은 무슨 죄냐"며 "농민과 지역주민들의 의견은 완전히 배제된 체, 4대강 사업 반대론자들만이 모여 내린 이번 결정을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짜맞추기식 조사와 편향된 구성으로 이루어진 4대강 조사평가를 처음부터 다시 실시하고 지역주민과 농민이 조사평가에 직접 참가해야 한다"며 "농민과 지역 주민들의 의사를 깡그리 무시한 채 강행하는 문재인 정부의 나라시설 파괴행위는 엄중한 국민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yoona@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