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이언주, 바른미래당에서 내보낼 시간 됐다"

기사등록 2019/04/19 20:37:3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바른미래당 멋지게 살려 보겠다" 한국당 복당 일축
이준석 "손학규 체제 당원권정지 1년은 나가라는 것"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장을 잠시 나오고 있다. 2019.04.18.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준호 기자 =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19일 한국당행(行)에 대해 적극적인 의사를 피력하자 바른미래당 내에서 비판이 잇따랐다.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을 맡고 있는 하태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언주 의원이 한국당 입당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며 "이제는 이 의원을 바른미래당에서 내보낼 시간이 된 것 같다"고 제명을 시사했다.

 하 의원은 "바른미래당 내에서 더 이상 이언주 의원이 할 일은 없는 것 같다. 저와 이 의원이 가는 길은 같지 않다"면서 "(이 의원이)'다른 사람들과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하셨지만 그럴 사람은 없다. 저는 바른미래당을 멋지게 살려 보려 한다"며 한국당 복당에 선을 그었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이날 SBS 라디오('김성준의 시사전망대')에 출연해 "이언주 의원님이 당에서 여러 가지 구설도 있었지만, 기본적으로 손학규 대표 체제 하에서 당원권 정지 1년을 내린 것은 애초에 이언주 의원에게 나가라고 시그널을 보내준 것"이라고 했다.

associate_pic4【수원=뉴시스】추상철 기자 =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검찰에 출석한 12일 오전 경기 수원지방검찰청에서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과 이준석 최고위원이 김 전 수사관을 기다리고 있다. 2019.02.12.  scchoo@newsis.com
다만 이 최고위원은 "제가 봤을 때, 그것(탈당)은 또 새로운 지도 체제가 나온다든지, 당의 방향 설정이 다르게 된다고 했을 때 다른 고민을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저는 그것은 유동적일 것이라고 본다"고 관망했다.


pjh@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