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국 화웨이 사용금지령 계획에 "국가 역량 남용" 비판

기사등록 2019/05/15 18:59:5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미국 제재조치 중국 경제에 영향 있지만 완전 극복 가능" 강조

associate_pic4【베이징=AP/뉴시스】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29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외교부에서 일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이 금융사기, 기술절취 등 혐의로 화웨이와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 멍완저우 부회장을 기소한 데 대해 기소를 즉각 취하하라고 강력히 반발하면서 '비합리적인 탄압'의 중단을 촉구했다. 2019.01.29.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 정부는 1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화웨이(華爲) 기술 등을 겨냥해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기업이 생산한 통신기기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하는데 대해 맹비난했다.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겅솽(耿爽)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중국과 벌이는 통상마찰을 무역전쟁으로 규정하고 있지만 중국은 자위조치만을 강구하고 있을 뿐"이라면서 미국이 그 국가 역량을 남용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은 채 의도적으로 특정 중국기업을 중상모략하고 탄압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겅솽 대변인은 미국의 이런 행위가 떳떳하지 못하고 공정하지도 않은 것이라며 "더는 국가안보를 구실로 중국기업을 탄압하는 것을 중단하고 미국에 정상적인 투자운용을 하는 중국기업에 공평하고 공정하며 편견 없는 환경을 조성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파이낸셜 타임스 등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조만간 화웨이의 통신장비 사용을 사실상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트럼프 대통령이 15일 정오(현지시간)께 행정명령을 내릴 계획"이라며 이는 이른바 '백도어(보안구멍)' 및 스파이 행위 등으로 의심을 사온 화웨이 통신장비를 축출하려는 목적이라고 전했다. 

한편 겅솽 대변인은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에 대한 대규모 제재관세 발동에 대해 "미국의 무역 보호주의 조치가 중국 경제에 일정한 영향을 미치겠지만 줄곧 안정성장을 유지하고 적극적인 모멘텀을 보여왔기 때문에 완전히 극복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겅솽 대변인은 중국이 어떤 외부의 리스크와 충격도 관리할 수 있다는 믿음과 능력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yjjs@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