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전 남편 살해’ 고유정 검찰송치…얼굴 가리고 침묵(종합)

기사등록 2019/06/12 11:00:4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경찰, 12일 고유정 사건 수사 마무리…동기 못밝혀
고유정, 얼굴 가리고 나타나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피해자 유가족, 호송되는 고씨 보며 울분 터뜨려

associate_pic4【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12일 오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피해자 강모(36)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9.06.12.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왜 살인범을 보호해주는겁니까, 우리를 막지 마세요"

제주도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 고유정(36)이 피해자 유가족의 격렬한 항의를 받으며 검찰로 넘겨졌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12일 오전 살인 및 사체유기·훼손·은닉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을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고씨는 이날 오전 10시께 동부경찰서 유치장을 빠져나와 제주 압송 이후 세번째 취재진 앞에 섰다.

머리카락을 머리 앞으로 길게 늘어뜨리고 나타난 고씨는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없느냐, 범행을 후회하지 않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말도 하지 않고 곧바로 호송차에 올라탔다.

이 과정에서 격분한 피해자 유가족이 고씨에게 고성과 함께 호송차를 막아서는 등 한때 호송 현장은 극심한 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일부 유가족은 서장실로 올라가 항의의 뜻도 전달했다.

associate_pic4【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12일 오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는 가운데 피해자 가족들의 격렬한 항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피해자 강모(36)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9.06.12.  woo1223@newsis.com
유가족들은 호송차가 동부서를 떠난 뒤에도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는 등 흥분된 마음을 가라 앉히지 못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1일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수사 최종 브리핑을 통해 이번 사건을 고씨의 치밀하고 계획적인 단독 범행으로 결론냈다.

경찰 관계자는 "고유정이 현재의 가정을 지키기 위해 극단적인 범행을 저지르게 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고씨에게 정신적 질환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고씨의 차량에서 발견한 혈흔을 정밀 감식한 결과 수면제 성분인 '졸피뎀'이 검출됐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회견 결과를 토대로 고씨가 약물을 이용해 전 남편을 제압, 범행을 벌인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고씨는 경찰의 이 같은 추궁에 "감기 증세로 약 처방을 받은 사실이 있다"면서도 약의 사용처나 잃어버린 경위는 명확히 설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associate_pic4【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제주 동부경찰서는 지난달 25일 제주시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한 고유정(36)이 범행에 쓰고 남은 물품을 마트에 환불하는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을 지난 10일 공개했다. 고유정이 표백제를 환불받고 있다. 2019.06.11. (사진=제주 동부경찰서 제공 영상 캡처) woo1223@newsis.com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모(36)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수많은 증거에도 불구하고 고유정은 경찰 조사에서 일관되게 범행을 부인한 것으로 파악됐다. 살인은 맞지만 자기방어를 위한 어쩔 수 없는 정당방위라는 주장이다.

경찰은 고씨가 '우발적 범행'을 강조해 추후 형량을 줄이기 위한 전략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은 고유정의 살인 정황만 밝혔을 뿐, 범행 동기에는 한발짝도 접근하지 못하고 수사를 마무리, 고씨를 검찰로 넘기게 됐다.


woo1223@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