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시신 유기 진술' 완도 해상서 비닐봉지 발견 신고…해경 수색

기사등록 2019/06/12 22:56:0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발견 어민 "사체 같아, 무서워서 다시 버렸다"

associate_pic4【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신상 공개가 결정된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36·여)이 지난 6일 오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뒤 머리카락으로 얼굴(왼쪽부터)을 가렸으나 7일 오후 같은 장소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진술 녹화실로 이동하며 고개를 들고 얼굴을 보였으나 12일 제주지검으로 송치되면서 또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고 있다   고 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모(36) 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9.06.12.  woo1223@newsis.com
【완도=뉴시스】  류형근 기자 =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이 시신의 일부를 버렸다고 진술한 전남 완도 해상에서 검은색 비닐봉지를 봤다는 신고가 접수돼 완도해경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12일 완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57분께 어민 A씨가 완도 고금도 장보고대교 인근 해상 가두리양식장에서 검은 비닐봉지를 발견했다고 신고했다.

A씨는 "양식장 청소를 하던 중 비닐봉지를 발견했으며 열어보니 동물 또는 사람 사체로 추정되는 물체가 보여 무서워 곧바로 바다에 버렸다"고 밝혔다.

이어 "고유정 사건이 떠올라 곧바로 해경에 알렸다"고 진술했다.

이를 토대로 해경은 경비정과 잠수부 등을 동원해 양식장 인근 해상을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발견하지 못했다.

비닐봉지가 발견된 곳의 수심은 10~20m이며 물살은 빠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양식장이 밀집돼 있어 해경은 다른 시설에 걸려 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날이 밝는 즉시 수색을 재개할 계획이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비닐봉지를 발견한 A씨는 많이 놀란 상태"라며 "13일 오전 중으로 수색을 재개해 비닐봉지를 찾아 물체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소재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후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한 혐의(살인·사체유기훼손은닉)로 고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hgryu77@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