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경찰관, PC방 기물 파손…연행하자 지구대 난동

기사등록 2019/06/24 13:28:1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PC방서 마우스 던져 모니터 파손
지구대 연행 후 경찰 뺨 때리기도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김온유 기자 = 서울 일선서 소속 경찰관이 PC방에서 기물을 파손하는 등 소란을 피워 입건됐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일선서 소속 A경위(47)를 재물손괴 및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경위는 지난 21일 밤 10시20분께 서울 관악구 소재 한 PC방에서 컴퓨터 마우스를 던져 모니터에 금이 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경위는 현행범으로 체포돼 지구대로 연행됐다. 이후 "집에 가겠다"며 소리를 지르고 이를 말리는 경찰관의 뺨을 때리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당시 만취 상태였던 A경위를 귀가 조치했으며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A경위 소속 일선서 관계자는 "사건이 발생한 다음날인 22일 즉시 대기발령 조치를 내렸다"고 말했다.


ohnew@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