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남산에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세운다

기사등록 2019/08/14 05:45: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서울시, 오후 3시 제막식…시민에 첫 공개
美샌프란시스코 교민 모금으로 동상 제작
피해 최초증언한 故김학순 할머니 형상화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 2019.08.12.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서울 남산의 조선신궁터 인근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동상이 세워진다.

서울시는 서울시교육청, 정의기억연대와 함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14일 오후 3시 서울 남산 도서관 옆 조선신궁터에서 제막식을 열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을 시민에게 첫 공개한다.

남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은 정면을 응시하며 손을 맞잡은 160㎝ 크기의 세 명의 소녀(한국·중국·필리핀)를 묘사했다. 1991년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증언한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평화로운 시선으로 바라보는 모습을 실물 크기로 표현한 작품이다.

작가는 샌프란시스코에 설치된 기림비 동상을 만든 인물과 동일하다. 미국의 조각가 스티븐 와이트의 작품이다.

두 기림비 모두 국적과 세대를 넘어선 '참여와 소통', '과거와 현재의 연대'를 형상화했다는 점에서 유사하다. 하지만 서울 기림비는 세 명의 소녀상 옆 한 켠을 비워 누구나 이들과 손을 맞잡아 채움으로써 완성되는 작품이라는 점에서 차별화된다.

또 위안부 피해 문제를 더 가깝게 느끼고 기억할 수 있도록 기단 없이 땅을 딛도록 제작해 시민 눈높이에 맞춘 것이 특징이다.

설치 장소도 아픈 역사를 기억할 수 있는 장소성과 시민들이 많이 찾는 일상적 공간에서 위안부 피해 문제를 더 가까이 접하고 기억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를 살려 조선신궁터 부근으로 결정됐다.

해당 기림비 동상은 지난 2017년 미국 대도시 최초로 위안부 기림비가 세워지며 전 세계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린 샌프란시스코의 교민들이 자발적으로 뜻을 모아 제작해 서울시에 기증한 것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비영리 단체인 '김진덕·정경식 재단'이 시에 기증을 제안해 서울시의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의 하나로 추진됐다. 교민들의 자발적 모금으로 지난해부터 올해 6월까지 샌프란시스코 현지에서 기림비 동상 제작이 이뤄졌다. 지난 7월 부산항을 거쳐 서울로 왔다. 제작부터 선적까지 일체의 비용은 '김진덕·정경식 재단'이 부담했다.

제막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용수 할머니 등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을 기증한 '김진덕·정경식재단'의 김한일 대표·김순란 이사장, 마이크 혼다 전(前) 미국 연방 하원의원, 미 인권단체 '위안부정의연대(CWJC)' 릴리안 싱·줄리탕 공동의장,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서해성 총감독, 기림비 유치를 처음 기획한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손자 이종걸 국회의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다.

시와 정의기억연대는 기림비 동상의 정식이름을 선정하기 위한 시민공모를 시작한다. 정의기억연대 누리집(http://www.womenandwar.net)에서 응모 신청서를 내려받아 전자우편(war_women@naver.com)으로 신청하면 된다. 16일부터 11월30일까지다. 공식 이름을 새긴 동판 현판식은 12월 중에 현장에 설치된다.


mkbae@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