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의원들, 홍콩 극단세력과 선을 그어야"

기사등록 2019/08/13 16:54:4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미국 정객의 오만함과 위선 드러나"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홍콩 주재 특파원공서(公署) 사무실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미국 의원들이 홍콩 사태에 비판과 우려를 제기한 데 대해 중국이 즉각 반발했다.

13일 중국 외교부 홍콩 주재 특파원공서(公署)는 사이트에 게재한 성명을 통해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등은 최근 홍콩 사태와 연관해 잘못된 발언을 했다”면서 “미국의 일부 의원은 사실을 무시하고 흑백을 전도하며 아무런 근거없이 중국 정부와 홍콩 특구 정부를 비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서는 또 “이들이 (홍콩) 극단주의 세력에게 잘못된 메시지를 전한데 대해 중국은 강력한 불만과 반대를 표한다”고 전했다.

이어 공서는 “홍콩의 극소수 극단주의자들은 잔인한 방식으로 경찰을 공격하고 홍콩의 법치와 사회질서를 난폭하게 파괴했다”면서 “아울러 시민의 생명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위협하며 '일국양제'의 마지노선을 건드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자국내 경찰 공격 사건에 대해서는 조금도 사정을 봐주지 않고 엄정하게 처벌하면서 홍콩 사태에 대해서는 의도적으로 눈을 감아준다”며 “이를 통해 전 세계인들은 미국 정객의 오만함, 위선과 냉혈, 이기심과 횡보를 볼수 있게 됐다”고 부연했다.

공서는 또 “홍콩은 중국의 홍콩으로, 홍콩 사안은 완전히 중국 내정”이라면서 "어떠한 국가나 조직, 개인이 어떠한 방식으로든 관여하는 것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어떤 사람도 국가 주권 및 안전과 홍콩의 번영 및 안전을 지키겠다는 우리의 의지를 과소평가해서는 안 되며 우리가 외세의 위협과 압력에 굴복할 것이라는 망상을 해서는 안 된다"고 역설했다.

이어 "우리는 미국 일부 정치인들이 국제법과 국제 기본 준칙을 준수하기를 원한다"면서 "절대 대수 홍콩 시민의 반폭력, 법치 보호, 경찰지지 요구를 존중하고, 극단적인 폭력세력과 선을 긋으며 홍콩 사안과 중국 내정 개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매코널 원내대표는 자신의 트위터에 "베이징이 자치권과 자유를 잠식하려 하자 홍콩 국민들이 용감하게 중국 공산당에 맞서고 있다"며 "어떤 폭력적인 단속도 완전히 용납될 수 없을 것",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라고 적었다.


sophis731@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