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硏 "일본 여행절벽 80%가까이 줄면 日 경제성장률 0.1%포인트 감소"

기사등록 2019/08/13 21:17:3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체감 성장률 하락은 일본이 한국比 9배 높아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이준호 기자 =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로 인해 일본여행에 대한 보이콧이 확산되는 가운데 내년까지 지속될 경우 일본 경제성장률이 약 0.1%포인트 하락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3일 현대경제연구원이 발표한 '한·일 여행절벽의 경제적 피해와 시사점'에 따르면 한국과 일본 양국 관광객 감소에 따른 피해는 일본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지난해 일본 여행서비스 수지상 지급분인 51억7000만 달러가 최근 20년 동안 가장 낮은 수준인 9억7000만 달러로 한국의 일본관광 감소율이 81.2% 줄어들 경우를 가정했다.

보고서는 한국의 일본여행 급감이 일본의 한국 여행서비스 수입과 여객운송서비스 수입 감소가 일본경제 전체에 직·간접적으로 생산에서 8836억엔, 부가가치 4558억엔, 고용 9만5785명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일본의 관광산업은 피해가 절대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 관광산업의 피해 규모는 생산감소액 6132억엔, 부가가치감소액 3247억엔, 고용감소분 7만8127명으로 나타났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일본 여행에 대한 한국 보이콧 반작용으로 일본의 한국 여행 역시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을 찾는 일본 여행서비스 수입과 여객운송서비스 수입 감소는 한국경제 전체에 직·간접적으로 생산 1조8745억원, 부가가치 7687억원, 고용 1만8176명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관광산업의 피해 규모만 살펴보면 생산감소액 1조926억원, 부가가치감소액 4583억원, 고용감소분 1만3901명으로 추정된다.

보고서는 연구 분석 결과, 상호 여행 감소의 피해는 절대적 규모와 체감도 면에서 일본의 피해가 더 클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분석한 경제 전체의 직·간접적 피해의 절대 규모에서 생산 감소는 일본이 한국의 4.7배, 부가가치 감소는 5.9배, 고용감소는 5.3배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한·일 양국이 서로에 대한 여행 감소가 2020년까지 이어질 경우 내년 경제성장률에서 일본은 0.1%포인트 하락하고 한국은 0.05%포인트 하락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일본의 피해 정도가 한국의 두 배 정도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보고서는 최근의 경제성장률을 감안할 때 일본의 경제성장 감속 체감률은 한국의 무려 9배에 달하는 것으로 예상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경제전쟁의 피해는 기업과 국민에게 돌아간다는 점을 인식하고 한·일 양국 정부의 전향적이고 실용적인 정책 대응이 절실하다"며 "정부나 정치권에서 포퓰리즘에 매몰돼 민간의 자발적인 일본여행 보이콧 운동을 부추기는 행태는 자제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Juno22@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