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크로사' 북상…광주·전남 15일 오전부터 간접 영향권

기사등록 2019/08/14 11:51:3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14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크로사는 이날 오전 최대풍속 32m/s의 중형 태풍으로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해상에서 시속 10㎞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가 북상하면서 광주와 전남지역은 오는 15일 오전부터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14일 광주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크로사'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4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0㎞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같은 시각 태풍의 최대풍속은 초속 32m며, 강풍 반경은 430km로 '중형'에 해당한다.
  
기상청은 태풍이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이동하다 15일 오전 일본열도를 관통, 전남 동부권에 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태풍은 15일 밤이면 독도 남남동쪽 해상을 거쳐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

 비는 15일 오전부터 시작돼 16일까지 남부 서해안을 제외한 광주·전남 지역에 5~40㎜의 비가 내리겠다. 곳에 따라서는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비가 내리면서 광주·전남 전 지역에 내려진 폭염특보는 완화 또는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태풍의 기압골 강도가 약하고 북태평양고기압이 세력을 유지하고 있어, 태풍 진로가 서쪽으로 이동했으나, 태풍의 위험반원 바깥쪽에 위치한 광주·전남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남해서부 먼바다는 강한 바람과 함께 물결도 높아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15일 오후면 광주와 전남 지역은 태풍의 영향권으로부터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면서 "15일 오전 전남 동부 남해안을 중심으로 비·바람 피해가 우려된다. 시설물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강조했다.


wisdom21@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