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위안부 기림의 날'에 촉각…"文대통령, 일본의 가해 책임 언급 안해"

기사등록 2019/08/14 15:59:5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아사히 "한일관계 더 긴장 가능성"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14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19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날 행사에서 김경애(왼쪽부터), 이옥선, 이용수 할머니,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배우 한지민의 위안부 피해자였던 어머니에 대한 유족의 마음이 담긴 편지 대독을 바라보고 있다. 2019.08.14.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한일관계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은 가운데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이해 전국 곳곳에서 관련 행사가 개최되는 등 위안부 피해자를 추모하는 분위기가 한층 고조되자 일본 언론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모습이다.   

교도통신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위안부 기림의 날'을 맞아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발표한 메시지에 주목했다.

통신은 문 대통령이 메시지를 통해 '한국 정부는 피해자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고 전하며,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문 대통령의 발언에 관심이 쏠렸지만 일본에 대한 비판은 없었으며 일본의 가해 책임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이 작년 위안부 기림의 날에는 기념식에 참석했지만 올해에는 참석하지 않았다고도 전했다.

지지통신도 문 대통령의 메시지 내용을 간략히 소개하며 "일본 정부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이나 비판은 없었다"고 했다.

아사히신문은 "한국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반발이 강해지는 가운데 위안부 기림의 날을 맞아 식민지 시대의 마이너스 기억에 초점을 맞춘 행사가 잇따르고 있다"며 "한일 관계가 한층 더 긴장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보수·우익성향의 산케이신문 계열사인 후지뉴스네트워크(FNN) 방송은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이날 정오부터 대규모 항의집회가 예정돼 있다고 속보로 보도하기도 했다.

FNN은 또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조치에 대한 반발과 맞물려 위안부 문제에서도 거국적으로 반일 기운이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더해 "한국 정부는 2015년 위안부 문제에 대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했다'고 약속했지만 문재인 정권이 약속을 일방적으로 무효화하면서 한일관계가 악화하는 계기가 됐다", "국제사회에서 서로 비판하지 않겠다는 일본과의 약속에 신경쓰지 않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한편 우리 정부는 지난해부터 8월14일을 국가기념일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로 지정하고 정부 주관 기념행사를 치르고 있다. 8월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증언한 날이다.


chkim@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