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호 태풍 '크로사' 내일 새벽 울산 영향

기사등록 2019/08/14 15:22:2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강수량 20~60㎜ 이상, 최대풍속 초속 20m 이상
강풍과 너울성 파도 동반
시 태풍 대처 상황보고회의 개최

【울산=뉴시스】조현철 기자 = 울산시는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가 북상하면서 울산지역은 15일 새벽부터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14일 태풍 대처 상황보고회의를 개최하고 철저히 대비키로 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크로사’ 태풍은 중심기압 970 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초속 32m의 중형 태풍이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4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0㎞로 북서진하고 있다.



울산지역에는 15일 새벽부터 저녁까지 최대풍속 초속 20m 강풍과 함께 20~60㎜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하고 있다.

 

이날 오전 일본 규슈 동쪽을 지나 상륙 후 동해안으로 빠르게 북동진한 후 17일 오후 저기압으로 변 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시는 14일 오전 구·군과 함께 태풍 대처를 위한 사전 조치를 위해 영상회의를 열어 인명피해 우려지역의 사전예찰과 방재시설 점검, 강풍에 대비 해수욕장 파라솔·천막 등 철거 조치했다.



아울러 피서객 대피, 그늘막 접기, 농축수산 시설물 관리, 선박 사전 육지 인양, 공사장 주변 가설 울타리와 외부비계 결속상태, 옥외 간판 등을 사전점검토록 했다.

 

태풍 진로와 행동요령 등도 재난 상황 자동전파시스템(SNS 등)을 통해 신속히 시민들에게 전파한다.



이와 함께 15일 새벽 태풍 예비특보가 발효됨과 동시에 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태풍 대비를 완벽히 할 방침이다.

 

김윤일 시민안전실장은 “제10호 태풍 ‘크로사’ 강풍으로 인한 인명사고 예방을 위해 해안가 피서객은 사전대피해야 하며 신축 건축 현장의 가설 분진망과 비계, 세움 간판, 가로수 등의 전도 피해가 우려되므로 시민들은 외출을 자제하고 태풍·호우 관련 정보 등을 수시로 확인하면서 위험 징후가 있으면 이웃과 함께 인근 임시주거시설에 대피해 달라”고 당부했다.





jhc@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