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野, 조국 후보에 색깔론…신연좌제적 정치공세 중단해야"

기사등록 2019/08/17 15:06:5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아니면 말고 식의 무분별한 폭로성 정치공세 도 넘어"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2019.03.14.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준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야당과 보수언론의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한 색깔론과 무분별한 폭로성 정치공세를 중단하고, 업무역량과 전문성 등에 대한 제대로 된 검증을 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야당과 보수언론의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와 가족들에 대한 아니면 말고 식의 무분별한 폭로성 정치공세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최근 일부 야당의 태도를 보면 조 후보자에 대한 역량이나 전문성, 자질 등에 대해서는 관심조차 없고 과거 민주화 운동에 대한 색깔론 공세와 뚜렷한 근거도 제시하지 못한 채 의혹 제기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특히 조국 후보자를 검증하는 것인지 후보자 가족을 검증하려는 것인지 모를 정도로 주변 가족들과 관련된 의혹을 집중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모펀드, 부동산 거래, 웅동학원 소송 등의 문제에 대해서 조 후보자측이 법적 문제도 없고 본인이 직접 관련되어 있지도 않다는 점을 충분히 소명했다"며 "아무런 문제가 없는 사안에 대해 충분한 사실확인이나 근거제시도 없이 의혹을 제기하는가 하면, 가족관계라는 이유로 무조건 책임을 지라는 '신연좌제'적인 정치공세를 벌이고 있다"고 성토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묻지마식 폭로성 정치공세 보다는 후보자의 역량과 전문성에 대한 제대로 된 검증을 하는 것이 국민적 동의와 공감을 얻을 것"이라며 "조국 후보자도 지금까지 해 온 것처럼 자신의 역량과 전문성에 대한 입증, 그리고 제기된 의혹들에 대한 해명을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당당하게 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pjh@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