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교통사고 주의…오후 6~8시대 가장 많아

기사등록 2019/09/05 12: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5년간 교통사고 1만8335건으로 3만1077명 사상
음주운전 비율 11.4%…뒷좌석 안전벨트 착용률↓
주택화재 491건 달해…10건중 6건이 '부주의' 탓

associate_pic5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민족 대이동'이 이뤄지는 추석 연휴 기간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행정안전부와 소방청, 도로교통공단이 5일 공동 배포한 '추석 전후 사고 현황'을 보면 2014~2018년 5년 간 추석 연휴에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1만8335건에 달한다.

이 사고로 3만1077명이 숨지거나 다쳤다.

연도별로는 2014년(9월5∼10일·6일간)에는 3385건, 2015년(9월25~29일·5일간) 2907건, 2016년(9월13∼18일·6일간) 2944건, 2017년(9월29∼10월9일·11일간) 5762건, 2018년(9월21∼26일·6일간) 3337건이다. 추석 연휴 기간 하루 평균 539건씩 교통사고가 났다는 얘기다.

특히 연휴 전날의 교통사고 건수는 하루 평균 827건으로 연간 하루 평균(608건)보다 1.36배 많았다.

시간대별로는 연휴가 시작되기 전날 정오(낮 12시)부터 교통사고가 증가하기 시작해 오후 6~8시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비율은 11.4%로 평소(9.6%)보다 1.8%포인트 높았고, 뒷좌석의 안전벨트 착용률이 62.9%로 운전석(97.3%)과 조수석(97.3%)에 비해 낮게 나타났다.

추석 연휴에는 또 명절음식 준비 등으로 화기 사용이 느는 만큼 화재 발생에도 주의해야 한다.

최근 5년간 추석 연휴에 발생한 주택화재는 총 491건이다. 추석 전날(35건)과 추석 당일(36건)에 평소(31건)보다 많이 불이 났다.

화재 발생 원인별로는 '부주의'가 282건(57.4%)으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전기적 요인' 95건(19.3%), '기계적 요인' 29건(5.9%), '방화(의심)' 18건(3.7%), '원인 미상' 10건(2.0%) 등의 순이었다.


hjpyun@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