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수행조사 부처반응]교육부, 급락한 지지 여론에 "겸허히 수용"

기사등록 2019/09/11 06: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순위 하락 요인 정확히 파악·분석해 대응할 것"
자사고·대입 공정성 등 부정 요인 현재 진행 중

associate_pic4【세종=뉴시스】지난 8월 기준 교육부의 정책수행 지지도가 18개 부처 중 14위에 그쳤다. 2019.09.09. (자료=리얼미터 제공)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뉴시스가 국내 언론사 중 처음으로 실시한 '정례 월간 대한민국 행정부 정책수행 평가 조사'에서 18개 정부부처 중 14위를 기록한 교육부는 "(조사 결과를) 겸허하게 수용한다"는 반응을 내놨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대학입시제도 개선, 고교 서열화 폐지 등 '교육 개혁'이라는 숙제를 받아 든 교육부는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11일 교육부에 따르면 부처 내 언론담당 부서는 뉴시스의 정책수행 평가 조사 결과가 보도된 10일 과장급 이상 간부들이 참여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채팅방을 통해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공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교육부는 8월 정책수행 평가조사에서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50.9%로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32.8%%)보다 18.1%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잘 모름'은 16.3%였다. 교육부의 정책수행 지지도를 100점 평점으로 환산하면 39.3점 수준이다.

특히 교육부 지지도 순위는 지난 5월 15위에서 6월 8위로 뛰어올랐고 7월 6위까지 상승했으나 8월 14위로 대폭 하락하는 등 18개 부처 중 최근 4개월 내 정책수행 지지도 순위 변동폭이 가장 컸다.

교육부 A국장은 평가 결과에 대해 "순위가 나쁘지 않았는데 (8월 들어) 떨어졌다는 점에 주목했다"면서 "겸허하게 수용하며 여론의 지지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처럼 교육부의 정책수행 지지도가 하위권으로 급락한 배경에는 지난달 자율형사립고(자사고) 폐지 정책에 대해 법원이 집행정지 결정을 내리면서 교육현장 혼란이 가중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조 장관 자녀의 대입특례 논란도 한몫 했다.

B국장은 "여론조사는 매달 나오지만 교육부는 현재 호흡이 긴 정책을 추진 중인 만큼 일희일비하지 않는 게 옳다고 본다"면서도 "실제 어떤 요인으로 순위가 떨어진 것인지 정확하게 파악하고 분석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dyhlee@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