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경찰관…불친절 따진 민원인 바닥에 패대기

기사등록 2019/09/11 16:43:1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불친절한 경찰관 찍으려하자 넘어뜨려"
현장 CCTV에서 고소 내용 정황 드러나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서울 서초경찰서
【서울=뉴시스】김온유 기자 = 한 경찰관이 신고 사건 처리 도중 민원인을 폭행해 대기발령 조치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7일 신고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출동한 경찰관이 신고인 A씨를 넘어뜨리는 정황이 확인돼 해당 경찰관을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 당일 A씨는 서초구 우면동 소재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누군가 자동차 유리에 껌을 붙이고 갔다"는 신고를 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현장에 출동했고, 이후 과정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출동한 경찰관이 불친절해 휴대전화로 찍으려 하자 휴대전화를 빼앗으면서 내 목덜미를 잡아 넘어뜨렸다"며 해당 경찰관을 고소했다.

경찰이 현장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A씨가 자신의 휴대전화를 달라며 경찰관의 팔을 잡아 당기자 이 경찰관이 A씨를 바닥에 넘어뜨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또 넘어져있는 A씨를 즉시 일으키지 않는 등 추후 조치도 취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해당 경찰관을 대기발령 조치했고, 공정한 수사를 위해 이 사건을 강남경찰서로 이관해 즉시 수사에 착수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ohnew@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