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 CGV 매점서 불…관람객 등 324명 대피

기사등록 2019/11/08 21:44:2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직원 1명 연기흡입해 병원행
주방 화재…조리 중 과열 추정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8일 오전 11시4분께 서울 용산구 용산아이파크몰 7층 영화관 CGV 매점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 2019.11.08 (사진 = 용산소방서 제공)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8일 오전 11시4분께 서울 용산구 용산아이파크몰 7층 영화관 CGV 매점에서 불이 나 약 39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CGV 직원 A(34)씨가 연기를 들이마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 직원 9명과 영화관 관람객 315명 등 324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매점 주방 등에서 일부 시설이 손실되면서 8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도 발생했다.

불은 CGV 매점 주방에서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이 도착하기 전 관계자들이 자체 진화에 나서 큰 불로 번지지는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매점 주방에서 조리 과정에서 과열로 인한 불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s.won@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