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증언하려다 신체방화당한 인도여성 끝내 사망

기사등록 2019/12/07 14:51:5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뉴델리=AP/뉴시스]6일(현지시간) 집단 성폭행 사실을 증언하기 위해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운나오에서 법원으로 가던 중 신체 방화를 당한 23세 인도 여성이 병원으로 옮겨진 지 이틀 만에 끝내 숨졌다. 사진은 지난 3일 인도 뉴델리에서 지난달 하이데라바드에서 한 수의사가 성폭행당한 후 살해된 것에 대해 분노한 시민들이 성범죄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며 시위하고 있는 모습. 2019.12.07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집단 성폭행 피해를 증언하기 위해 법원으로 가던 중 신체 방화를 당한 20대 인도 여성이 끝내 숨졌다.

6일(현지시간) 알자지라 등에 따르면 이 여성은 신체방화를 당한 뒤 인도 수도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틀 만에 끝내 사망했다.

23세의 이 여성은 집단 성폭행 피해를 당한 사실을 증언하기 위해 지난 5일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운나오에서 법원으로 가던 중 신체 방화를 당했다. 성폭행 가해자로 추정되는 남성은 이 여성을 흉기로 찌른 뒤 몸에 기름을 붓고 불을 붙였다. 가해 남성은 지난달 30일 보석금을 내고 석방된 뒤 피해 여성을 따라다니며 협박해 왔다.

인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우타르프라데시주는 2017년 200여 건의 강간 사건이 보고되는 등 여성 범죄와 관련해 악명이 높다.

인도 국가범죄기록청(National Crime Records Bureau)에 따르면 2017년 인도에서 매일 평균 90여 건의 성폭행 사건이 발생했으며 3만3000명이 넘는 여성이 피해를 입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