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의정부 아파트 아수라장, 주민들 뿔났다…사연은?

기사등록 2020/01/15 00: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주변도로 인도 없는 탓에 아파트 단지 통행로 외부인 점령
출·퇴근시간 입주민들 피해 확산...단지 내 교통사고도

associate_pic4[의정부=뉴시스] 송주현 기자 = 의정부시 장곡로 226번 길 장암 푸르지오 2단지 아파트 주민들이 단지 바로 옆 인도가 없는 왕복 2차로에 인도개설을 요구하는 등 의정부시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현수막을 걸고 반발하고 있다. atia@newsis.com

【의정부=뉴시스】송주현 기자 = "출·퇴근 시간이면 어김없이 입주민 차량과 외부인들이 뒤엉켜 그야말로 아수라장이 됩니다."

아파트 주변에 인도가 없는 탓에 외부인들이 단지 내 도로를 수년째 인도로 이용하면서 주민 고통이 매일같이 반복되고 있다. 경기 의정부시의 장암푸르지오 2단지가 바로 그 곳이다.

참다못한 아파트 측은 '외부인 이용을 차단하겠다'며 단지 후문을 막고 지자체에 인도 개설을 요구하고 있다. 상황이 이러다 보니 근처 중학교와 초등학교를 잇는 통학로가 사라져 학교 측도 학생들의 안전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15일 의정부시 등에 따르면 의정부시 장곡로 226번 길 장암푸르지오 2단지 아파트 바로 옆을 지나는 왕복 2차로는 하루에도 수백대의 차량 통행이 이뤄지고 있으며 특히 주변 초등학교와 중학교 학생들의 통학로로 이용되고 있다.

그러나 해당 도로 중 60여m 구간에 인도가 개설돼 있지 않아 인도가 단절되면서 이곳을 지나는 이들이 도로와 붙어있는 장암푸르지오 2단지 아파트 내부를 수년 전부터 통행로로 이용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입주민 편의와 학생들을 위해 양보를 해왔던 아파트 측은 단지 내에서 입주민 차량이 외부인과 부딪치는 교통사고가 발생하는 등 그동안 겪은 피해가 한두 가지가 아니라며 결국 외부인 이용을 차단한 상태다.

아파트 측은 단지 내 교통사고 피해는 물론이고 출근시간대 외부인들이 도로를 점령해 입주민들의 차량이 쉽게 움직이지 못하는 등 계속된 피해를 더 이상 떠안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장암 푸르지오 2단지 아파트를 중심으로 장암푸르지오 1단지 484가구, 장암주공 1단지 아파트 1122가구, 장암주공 2단지 아파트 1661가구, 동아아파트 1488가구 등이 있고 최근 이곳에 667가구 더샵 아파트까지 조성되면서 5000가구가 넘는 주민들이 해당 통행로를 인도로 사용해야 할 지경에 이르렀다.

아파트 관계자는 "외부인 출입 피해도 모자라 도로에 있어야 할 신호등이 우리도 모르는 사이 사유지인 단지 내 화단에 세워지는 등 어처구니없는 일까지 최근 벌어졌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임호석 의정부시의회 부의장은 "해당 문제를 두고 의정부시가 법만 따지며 해결책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면서 "입주민들을 포함해 이 지역 주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인도 개설 방안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인도 개설을 하기 위한 공간이 나오지 않아 어려움이 있다"며 "주변 아파트 조성 과정에서 설치된 것으로 보이는 신호등은 아파트 측과 협의해 이전하고 해당 문제 해법도 계속 찾겠다"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tia@newsis.com

기사등록